•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직문화 혁신 5개안 제시
2018. 07.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31.6℃

베이징 28.7℃

자카르타 26℃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직문화 혁신 5개안 제시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5: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1)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일 가진 시무식에서 조직문화 혁신 5개안을 제시했다.

혁신문화 5개안은 △수평적 호칭체계로 상호소통 증진 △형식보다 핵심에 집중하는 보고문화 △매일 감사가 넘치는 긍정문화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문화 △일과 가정의 균형 발전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회식문화 개선 활동이다.

우선 LG유플러스는 새해부터 구성원 간 서로의 의견을 경청하고 자유로운 토론 분위기를 더욱 장려하기 위해 사내 상호 호칭을 ‘님’으로 통일한다.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는 의도다.

다음으로 ‘원페이지(1Page) 보고’를 실시, 보고서의 분량을 한 쪽으로 제한하고 모양·글꼴·색상 등 외적인 형식을 모두 없앤다. 그간 주로 사용된 줄임 말과 명사형 문장은 지양하고, 핵심내용만 명확히 해 ‘서술 형태(Narrative)’로 작성한다.

양식과 절차에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하면서 동시에 누구나 설명 없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보다 간단한 보고는 문자나 SNS를 활용하는 것도 허용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구성원들이 하루 한 명에게 1회 감사 메시지를 보내는 ‘111 감사 플러스(1일·1회·1감사)’ 캠페인으로 일상생활 속 긍정문화 확산에도 주력한다. 또 월 1회 금요일, 임직원들이 직접 나서는 ‘유플러스 봉사시간’도 마련한다.

월·수·금요일엔 회식도 하지 않는다. 매주 월요일은 한 주의 업무를 효과적으로 계획하고, 수요일은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늘리고, 금요일은 주간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위함이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 조직문화 혁신의 지향점은 핵심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 근무환경 마련과 일·가정의 양립 그리고 회사 안팎으로 긍정·감동이 넘치는 분위기 조성에 있다”라고 설명하고 “조직문화 5대 과제를 적극 실천해 일등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비전을 반드시 달성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는 정년퇴직을 앞둔 직원 7명이 초청되어 권부회장이 직접 감사패를 전달하며 소감을 들었으며, 승진·전입·신입 임원들이 새해 소망을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