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지털] 임원 엘리베이터 ‘열고’, 호칭은 ‘님’으로…이통3사에 부는 ‘수평문화‘ 바람
2018. 06.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1.9℃

베이징 27.6℃

자카르타 27.4℃

[디지털] 임원 엘리베이터 ‘열고’, 호칭은 ‘님’으로…이통3사에 부는 ‘수평문화‘ 바람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8:0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T는 계급장 떼고 1박2일 '자유토론' 진행
Print
최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 있던 ‘임원용 엘리베이터’가 사라졌다. 임원과 직원 간 위화감을 없애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통해 협업 및 창의적인 아이디어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수평문화는 창의성과 유연한 팀 조직을 중요시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수적이다. 다양한 의견을 거리낌 없이 제시하고 서로 토론하는 수평적인 과정에서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이 태동될 수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구성원들의 호칭도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등이 아닌 ‘매니저’로 통일해 부르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은 SK텔레콤만 보이고 있는 것은 아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사내 상호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자고 제안했다. 예를 들어 ‘권영수 부회장님’ 대신 ‘권영수님’이라고 부르는 식이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호칭 변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는 입장이다.

사실 직급이 아닌 ‘님’ 등으로 상호 호칭하는 방식은 게임회사 등 IT기업엔 이미 보편화돼 있다. 창의성과 팀 단위 임시조직(TF)을 통한 문제해결이 중요한 회사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한 게임회사 관계자는 “님으로 호칭하는 것은 이미 게임회사 및 스타트업 등에서는 익숙한 방식”이라며 “아무래도 직급을 부르기보다 상호 님으로 호칭하는 방식이 다양하고 때론 엉뚱한 아이디어를 고민 없이 나누는 데 유리한 것 같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상사의 권유에 따른 회식도 요일별로 제한한다. 월·수·금요일의 회식을 금지한 것이다. 특히 황금주말의 시작점인 금요일은 젊은 직원들이 회식을 가장 기피하는 날로 LG유플러스는 주간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금요일의 회식을 원천적으로 봉쇄했다. 또한 △밤 10시 이후 업무카톡 금지 등을 포함하는 캠페인 △매주 둘째·셋째 수요일 집중근무로 오후 5시 퇴근하는 ‘스마트 워킹데이’ △출퇴근 시간이 자유로운 ‘시차출퇴근제’ △사내 복장 자율화 등으로 수평문화 구축에 힘쓰고 있다.

KT 그룹은 수평적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1등 워크숍’ 끝장토론을 4년째 진행하고 있다. 1박2일 진행되는 1등 워크숍의 가장 큰 특징은 부서나 직급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회사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는 점이다. 토론 결과는 워크숍이 끝나기 전에 임원들이 검토해서 채택 여부를 결정하고, 결정된 사항은 반드시 진행하는 방식이다.

1등 워크숍에 직접 참여했던 KT 직원은 “1등 워크숍을 통해 직원 간 소통과 협업이 더욱 끈끈해진 것을 느꼈다”며 “자발적으로 이슈를 토론하며 해결책을 제시함에 따라 상하 막론하고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지게 되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KT의 이 같은 수평문화 구축은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황창규 회장이 2018년 신년사에서 조직문화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소통·협업 등 그동안 KT그룹을 변화시켰던 노력들을 한 차원 높여야 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유지수 국민대 총장은 통신업계의 수평적 조직문화에 대해 “변화에 대한 대응속도가 빨라야 하는 통신업계의 특성상 수평적 조직문화 정착은 스피드 면에서 크게 강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CEO가 자율이 주어진 부서 단위 조직이 기업 전체의 목표 달성에 같이 갈 수 있도록 조정하는 기능이 매우 중요해 질 것”이라며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