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년사>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해외사업 강화위해 역량집중”
2018. 12.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4.5℃

베이징 -4.1℃

자카르타 28.4℃

<신년사>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해외사업 강화위해 역량집중”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건설_하석주 사장님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사진>이 2일 신년사에서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임직원 여러분!

어느덧 한해가 지나고 새로운 희망의 2018년 무술년을 맞이하였습니다. 다사다난했던 정유년 한해 동안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지난 한해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규모의 성장과 더불어 목표한 수익을 동시에 달성한 의미 있는 한해 였습니다.

롯데건설 창립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함과 동시에, 최초로 매출 5조원을 돌파하였습니다.

전사차원에서 사무환경 개선을 시행하였고, 회사와 가정의 균형을 위해 정시퇴근과 유연근무 등을 실시 하였으며, 여러분들의 피와 땀으로 일군 실적을 조금이라도 더 보상하기 위해 여러 가지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임직원 여러분!

지난 오랜 기간 우리 모두의 피와 땀, 열정과 노력으로
이제 막 어두운 터널을 빠져 나오려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닙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특히 중국의 부동산시장 하락과 유럽의 브렉시트 협상 등 대외적 불안요소와 사드 문제를 비롯한 금리인상 및 가계부채문제, 건설투자감소, 북한문제 등 대내적 불안요소는 올 한해도 순탄하지 않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2018년은 우리 롯데건설 역사에서도 가장 중요한 한해가 될 것입니다. 100년기업 롯데건설을 위해, 국내시장을 뛰어넘어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는 초석을 다지는 한해가 될 것입니다.

해외사업은 올 한해가 가장 중요한 전환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러시아 등 전략국가를 중심으로 개발형 사업에 집중하며 특히 해외주택에 대한 소기의 성과를 조기 달성할 수 있도록 조직, 인력측면에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2018년 슬로건으로

“글로벌 롯데건설을 향한 기반을 닦는 해!” 라고 정하였습니다.

우리 롯데건설의 생존과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해외사업의 안정적인 진출이라는 넘어야 할 큰 산이 놓여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주저해서는 안됩니다. 우리 모두가 하나가 되어 서로 의지하며 앞으로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야 합니다.

앞서 제시한 글로벌 롯데건설을 향한 경영목표 그리고 슬로건을 바탕으로 올 한해의 경영방침을 미래가치 향상, 지속가능경영 강화, 기업문화 개선 등 세가지 방향으로 정하였습니다.

먼저, ‘미래가치 향상’ 입니다.

첫째, 균형잡힌 포트폴리오를 조기에 구축해야 합니다.

현재 롯데건설의 사업구조는 주택중심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건축, 토목, 플랜트 시장을 확대해야 하며 임대사업 등 신사업에 유연하게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역량을 집중해야 합니다.

롯데건설의 미래는 해외사업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올 한해 주택해외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소기의 성과를 조기에 달성해야 합니다.

토목해외사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해야 하며 각 분야별 해외 인력을 전문화해야 합니다. 전략국가 중심으로 J/V를 포함한 현지화를 반드시 구축해야 합니다.

셋째, 본부별 핵심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끊임없이 핵심 경쟁력을 강화해 나아가야 합니다. 토목, 플랜트, 건축, 주택, 해외 각 사업별 핵심경쟁력을 반드시 확보하고 지원조직 또한 이에 맞추어 강화해야 합니다.

다음으로 ‘지속가능경영 강화’와 관련된 사항입니다.

첫째, 수익성 중심 경영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합니다.
수주에서 준공 시까지 지속적인 VE활동 강화와 본부별 SOC등 투자사업 관리체계를 개선하고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상시 가동해야 함을 명심해 주시기 바랍니다.

둘째, 품질강화 및 안전관리 생활화 입니다.

품질과 안전은 건설산업에서의 기본 중에 기본입니다. B/S와 A/S시스템을 지속 고도화하고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할 때 최고 품질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안전관리 역시 안전불감증 해소 방안을 지속 강화하며 올해는 중대재해 제로 금자탑을 달성해야 할 것입니다.

셋째, 파트너사와 상생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아울러 전문성과 품성을 갖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해야 할 것입니다.

시대변화에 걸 맞는 성숙된 문화를 갖추고 그 문화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은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필수사항 입니다.

마지막으로 ‘기업문화 개선’ 에 관한 사항입니다.

첫째, 스마트한 건설문화를 구축해야 합니다.

소통을 통한 조직문화의 역동성을 강화하고 자신감,긍정 그리고 배려의 문화를 공유해야 합니다. 또한 직원의 사기를 살리는 제도/문화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를 확립해야 합니다.

아울러 과거의 관행을 타파하고 미래지향적인 문화를 모색해 나아갑시다.

둘째, CSV(공유가치창출) 경영도 지속적으로 추진 합시다.

컴플라이언스 활동을 상시적으로 강화하고 공정거래이슈 예방시스템을 제도화 해야 할 것입니다. 사회공헌활동 (CSR)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신규 발굴해야 합니다.

임직원 여러분!

올해는 사기 이장군열전의 “도리불언 하자성혜 [桃李不言下自成蹊]”라는 고사를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이광이라는 장군이 나오는데 그는 적을 만나서 용감했고, 병사들에게 어질게 사랑으로 대해서 군령도 필요 없을 정도로 군주와 병사로부터 존경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세운 원칙을 손상시키는 현실과는 타협도 하지 않을 정도로 강직한 성품도 갖추었다고 합니다.

사마천이 그를 추모해서 한말이 바로 “도리불언 하자성혜” 입니다.

즉, 복숭아와 자두는 꽃이 곱고 열매가 맛이 좋아 아무 말 안 해도 사람들이 많이 와서 길이 저절로 난다는 뜻입니다.

덕과 품성과 인자함을 가지고 상하관계, 주변관계, 외부와의 관계 등 모든 인간관계에서 스스로 몸가짐을 바르게 하고 솔선수범하면 어떠한 명령과 군령도 필요치 않고 따른다는 말입니다.

올 한해 모든 간부들을 포함한 임직원들도 스스로 문제를 찾아 해결하고,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마음을 갖도록 합시다.

누가 시켜서 하는게 아니라 스스로 본연의 일을 주도적으로 챙기고 끝까지 책임지는 조직, 그리고 어떠한 외부환경에 흔들림 없는 뿌리가 튼튼한 바르고 곧은 조직을 만들어가는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끝으로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항상 가득 하시기를 다시 한번 기원 드리면서 새해인사를 갈음하고자 합니다. 가내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