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요 은행 수장들, 2018년 경영 화두는?

주요 은행 수장들, 2018년 경영 화두는?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asic
주요 은행 수장들이 새해 경영 전략 화두로 ‘디지털 금융’과 ‘고객 중심 경영’을 제시했다. 특히 올 한해는 디지털 금융을 기반으로 한 고객 확보는 물론 중소기업 대출 시장에서의 치열한 격돌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은행권 최고경영자(CEO)들은 디지털 인재 확보와 함께 임직원들의 화합과 소통을 당부하면서 은행의 수익 다각화 및 이익 창출을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6개 시중은행장들은 이날 시무식을 열고 혁신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인재 육성’과 ‘고객 중심 영업력 확보’를 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먼저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경영 화두로 ‘고객과 직원이 중심이 되는 디지털 기반의 혁신적인 은행’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24시간 영업이 가능한 인프라를 완성해야 한다”며 “PG중심 협업체계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또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고 직원”이라고 강조하면서 “효율적인 업무 환경과 함께 목표와 방향성이 명확한 조직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우수 인력을 확보해 모바일과 비대면 경쟁력 확보에 속도를 내야한다”며 “강한 팀워크와 함께 임직원의 혼연일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새해 경영화두로 고객 중심 문화 정착과 수익구조 다각화를 강조했다. 은행의 영업과 경영 등 모든 부문을 고객 중심으로 바꿔 고객 기반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함 행장은 “글로벌, 투자은행(IB), 자금, 신탁 부문의 사업을 확장하고 새로운 수익원을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열사간 협업 시스템 강화, 전향적인 디지털화 추진 역시 함 행장이 올해 중점을 두고 추진하려는 계획의 일부다.

해외진출의 다변화, 다각화에도 무게를 두고 있다. 함 행장은 “전통적인 방식의 해외 직접 진출 외에 지분투자 방식 진출에 특히 중점을 두고 있다”며 “성장성이 높은 아시아 지역의 우량 현지금융기관 지분투자를 통해 동반성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이날 별도의 시무식은 열지 않았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무엇보다 ‘변화’를 강조했다. 위 행장은 “변화를 꿰뚫어 업을 재정의하고 다음 시대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관행적인 틀을 깨고 ‘리디파인(Redefine) 신한’을 통해 금융업의 변화를 주도할 것을 주문했다. 위 행장은 특히 디지털과 글로벌에 역점을 둬야 한다고 봤다. 그는 “2018년은 디지털 영업의 원년”이라며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과 새롭게 선보일 슈퍼앱을 통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금융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신한을 위해 핵심시장에서는 압도적인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유망시장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위 행장은 영업력 강화를 위해 소통, 빠른 결정, 힘있는 추진력 등을 일컫는 ‘통쾌력(通·快·力) 영업현장’을 올해의 전략목표로 내세웠다. 위 행장은 먼저 행하면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다는 ‘선즉제인(先則制人)’을 제시하며 “미래를 읽고 앞서 나감으로써 경쟁자를 압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내실과 신뢰를 기반으로 한 종합금융그룹 도약’을 화두로 내걸었다. 손 행장은 전날인 1일 홍유릉 참배 이후, 이날 방송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지속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와 차별화된 금융플랫폼 구축으로 디지털 시대를 선도해야 한다“며 올 해 슬로건을 ’우리 투게더, 올 더 우리‘로 정했다. 또 ’일심전진 석권지세(一心前進 席卷之勢)’라는 한자성어를 인용해 “전직원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한다면 반드시 이루어낼 수 있다”는 말로 신년의 의지를 다졌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따로 시무식은 개최하지 않았다. 이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 모두 독수리가 고통을 감내하며 스스로 깃털을 뽑아내는 ‘혁우창신(革羽創新)’의 자세로 경영목표를 달성하자”며 “농심을 담은 상품과 기술, 서비스를 중심으로 차별화된 금융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을 생각하는 농심 이외의 모든 것을 바꿔야 한다”며 “그 핵심은 ‘고객’과 ‘현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래를 대비한 신성장동력 확충과 함께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 범농협 시너지를 활용한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자”고 설명했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올 한해 “중소기업 대출 시장과 디지털 금융 시장에서 일대 격전이 예상된다”고 진단하면서 “중소금융시장 선도, 디지털 혁신인재 1만명 육성, 동반자 금융으로 창업시장 조성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기업은행은 준정규직 처우개선과 차별없는 은행을 위해 올 상반기내 무기계약직 33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