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금융지주사 회장들, ‘셀프 연임’ 오명 벗으려면
2018. 06.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6℃

베이징 20.3℃

자카르타 27.6℃

[취재뒷담화]금융지주사 회장들, ‘셀프 연임’ 오명 벗으려면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초롱_증명사진
경제부 임초롱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등 금융당국의 수장들이 연이어 금융지주회사 회장을 겨냥한 작심 발언들을 쏟아내며 금융권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금융지주사가 주인이 없는 회사다보니 회장이 스스로 연임할 수 있는 유리한 구조라며 ‘셀프 연임’을 비판한 것이죠.

금융당국은 이사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란 시각입니다. 독립된 이사회가 전문적인 견해를 갖고 경영진의 독주를 견제해야 하는데 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지 않다는 얘깁니다. 한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사회의 전문성이 부족해 경영진들의 사업계획 등에 다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니 반대표를 던지지 못하게 되는 것”이라며 “반대표를 던지지 못하다보니 결국 경영 독주를 막지 못하게 되는 지경까지 오게 된다”고 지적합니다. 가령 새해 경영목표를 조기달성했을 시에도 시장 업황이 좋았던 건지, 아니면 수익성을 추구하느라 불완전판매 등을 통해 고객들의 돈을 제대로 챙기지 못한건지조차 점검하지 않는다는 것이죠. 때만 되면 사외이사의 ‘거수기’ 전락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물론 임기 동안 경영을 잘한 최고경영자(CEO)들은 업무의 연속성 등을 고려해 연임할 수도 있긴 하죠. 연임 자체가 문제된다기 보다는 경영권 승계 절차가 ‘밀실’에서 이뤄진다는 논란과 더불어 경영권 승계에 관여하는 이사회의 독립성과 객관성에 대한 의구심입니다. 지주사 회장들이 ‘셀프 연임’ 오명을 벗기 위해선 전문성과 책임성을 겸비한 이사회 구성과 함께 독립성을 보장받고 투명하게 운영돼야 합니다.

이에 금융당국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중입니다. 최 위원장도 올해 신년사에서 “사외이사 등 이사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강화해 이사회 운영이 실질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금융그룹 통합감독 방안을 마련키로 약속했죠. 경영권 승계 절차와 회장추천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에 대한 검사도 이달 착수키로 했습니다. CEO의 경영승계를 결정하는 이사회 내에 현직 CEO가 포함된 경우 등 독립성 논란이 있는 부분도 들여다보기 위해서죠. 지주사 CEO 승계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후임 회장 후보군들 모두 동등한 위치에서 공정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하는 까닭입니다.

다만, 금융당국 역시 ‘관치’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금융사들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 방향으로 행정지도를 펼쳐야 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조화로운 금융산업의 발전을 기대해 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