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1.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6.6℃

도쿄 7.3℃

베이징 -2.4℃

자카르타 26.4℃

‘컴백’ 크리샤츄 “용준형 이어 후이와 함께…너무 신기해”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21: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크리샤츄

 가수 크리샤츄가 용준형에 이어 후이와 함께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크리샤츄는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Dream Of Paradis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크리샤츄는 타이틀곡 'Like Paradise'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인 뒤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고 긴장이 많이 됐다"라며 "연습실에서만 춤을 췄고 이 노래를 불렀는데 오늘부터 무대에서 보여드릴 수 있으니까 신기하다"고 밝혔다.


이번 타이틀곡은 일명 '작곡돌'로 알려진 후이의 작품이다. 크리샤츄는 "처음 이 곡을 들었을 때 신나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 특기인 파워풀한 댄스를 잘 살릴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제가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장르라 더욱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하이라이트 용준형에 이어 이번 펜타곤 후이까지 함께 하게 된 크리샤츄는 "두 분 모두 멋있는 선배님이다"라며 "좋은 기회다. 저도 두 분의 곡을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신기했고 너무나 감사했다. 그래서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고 전했다.


한편 크리샤츄는 SBS 'K팝스타 시즌6'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지난해 5월 싱글 앨범 'Trouble'을 발매하며 본격적인 데뷔 행보를 알렸다. 이후 약 8개월 만에 발표하게 된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Like Paradise'를 포함해 'Sunset Dream' 한국어 버전, 영어 버전과 'Falling Star' 등 총 4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Like Paradise'는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의 히트곡 'NEVER'와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만든 펜타곤의 후이와 프로듀서 Flow Blow 팀이 만들었다. Soft EDM 장르로 세련된 사운드와 크리샤츄의 매력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이다.


또한 크리샤츄는 아이코닉 사운즈 프로듀싱팀과 이번 앨범의 'Sunset Dream'을 함께 만들며 직접 작곡,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더 했다. 이날 정오 발매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