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대 화재, 현장 목격담 잇따라…누리꾼 “차 안까지 연기 가득”

홍대 화재, 현장 목격담 잇따라…누리꾼 “차 안까지 연기 가득”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홍대에서 화재가 발생해 누리꾼들의 현장 목격담이 잇따르고 있다.

3일 서울 마포구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후 SNS 상에서는 누리꾼들의 화재 당시 현장 목격 영상과 사진이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서교동 쪽에 화재가 크게 발생했다"라며 "연기가 많이 나고 소방차가 10대는 넘게 있었다. 차로 지나가는데 차 안까지 연기 냄새가 났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은 "버스를 타고 이동중에 차 안으로 연기가 들어와 냄새가 엄청났다. 햇빛이 가려질 정도로 연기가 가득했다"라고 증언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10분께 발생한 홍대 화재는 마포구 서교동 인근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당국에 의하면 소방관 80여명을 비롯해 소방차 24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