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장톡] 유회승 “엔플라잉 합류, 사는게 즐거워졌다”
2018. 12.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3.9℃

베이징 -2.7℃

자카르타 27.6℃

[★현장톡] 유회승 “엔플라잉 합류, 사는게 즐거워졌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4.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회승 엔플라잉

  유회승이 엔플라잉에 합류해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엔플라잉의 세 번째 미니앨범 '더 핫티스트 : 엔플라잉(THE HOTTEST : N.Flying)'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KT&G 상상마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유희승은 "엔플라잉한 것이 행복하고 즐겁다. 사는게 너무 즐거워졌다. 꿈을 이룸과 동시에 좋은 형들과 인생을 함께 하고 있어 행복하고 즐겁다. 그것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엔플라잉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엔플라잉은 "음악적으로 희승이가 들어오면서 저희가 표현할 수 있는 음악적인 폭이 많이 넓어졌다. 동생이 들어왔다고 다행인게 자랑스러운 형들이 되기 위해 더 열심히 한 것 같다."고 화답했다.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는 언젠가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서겠다는 엔플라잉의 야심찬 포부를 경쾌하게 풀어낸 곡이다. 여자친구의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로 유명한 서용배 작곡가가 참여한 곡으로, 멤버들의 개성을 느낄 수 있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센스 넘치는 가사가 노래를 한층 더 돋보이게 해준다.


이외에도 잔잔하고 따뜻한 멜로디의 '골목길에서', EDM 요소가 가미된 '그러니까 우리' 'I Know U Know‘,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미디엄 템포의 '이보다 좋을까', 파워풀한 사운드의 '딱 하루만' 등 다채로운 장르의 여섯 곡이 담겼다.


한편 엔플라잉의 세 번째 미니앨범 '더 핫티스트 : 엔플라잉(THE HOTTEST : N.Flying)'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