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르밀, 신동환 대표이사 선임…오너경영체제 전환

푸르밀, 신동환 대표이사 선임…오너경영체제 전환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푸르밀]신동환 대표이사 선임 2
신동환 푸르밀 신임 대표이사
유제품 기업 푸르밀이 신동환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신동환 대표이사는 신준호 회장의 아들이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조카다. 이로써 푸르밀은 2007년 롯데우유 분사 이후 처음으로 오너경영체제로 전환했다.

신 대표는 1998년 롯데제과 기획실에 입사했으며 2008년 롯데우유 영남지역 담당 이사를 역임했다. 2016년 2월 푸르밀 부사장으로 취임해 2017년 기능성 발효유 ‘엔원(N-1)’ 출시와 유제품 전문기업으로서 성장에 기여했다.

신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지난 20년간 식품·식음료 분야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임직원들과 소통하며 함께 성장해가는 기업으로 발전시키겠다”며 “푸르밀은 2018년 올해로 창립 40주년을 맞은 유제품 전문기업인만큼 품질 개발을 통한 고품질 제품으로 고객 만족과 신뢰를 충족시키며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푸르밀은 1978년 롯데유업으로 출발해 2007년 4월 롯데그룹에서 분사했다. 2009년 사명을 롯데우유에서 푸르밀로 교체했다. 지난해 면역을 생각한 기능성 발효유 ‘엔원(N-1)’과 리얼브루, 바나나킥우유 등을 출시하며 유가공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