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철도공단 “서울역·영등포역 민자역사 국가 귀속 완료”
2018. 09.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19.4℃

베이징 23.2℃

자카르타 32.6℃

철도공단 “서울역·영등포역 민자역사 국가 귀속 완료”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09:3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년 점용기간 만료로 귀속된 최초 사례
한화와 롯데역사 측에 2년 임시사용 허가
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7년 말 점용기간이 만료된 옛 서울역과 영등포역 민자 역사의 국가귀속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30년의 점용기간이 만료돼 국가에 귀속된 최초 사례이다.

철도공단은 옛 서울역사과 영등포 역사 두 곳의 소유권 이전을 마지막으로 국가귀속을 위한 조치를 마무리하고, 기존 사업자인 한화역사(주)와 롯데역사(주)에 2년간의 임시사용허가를 함으로써 2019년까지 현재와 같은 백화점 등 영업을 이어갈 수 있게 한다.

앞서 정부는 점용만료 민자 역사에 대한 국가귀속 방침을 결정하고, 사업자가 점용기간을 초과하여 체결한 임대차 계약으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사업자에게 정리기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김계웅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앞으로 국가에 귀속된 두 곳 민자 역사에 상주 인력을 배치하는 등 꼼꼼하고, 세심한 관리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안전한 쇼핑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