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파리 배경 동화 같은 로맨스 그린 뮤지컬 ‘줄리앤폴’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1:08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ㅇ
뮤지컬 ‘줄리앤폴’./제공=한국문화예술위원회
뮤지컬 ‘줄리앤폴’이 7일까지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2015년 CJ문화재단의 ‘스테이지업 뮤지컬 리딩 공모’ 선정작이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공연예술 창작산실’ 사업 지원작이다. 리딩 공연 등을 거치며 완성도를 높여 이번에 정식 공연으로 선보이게 됐다.

1889년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따뜻하고 동화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실수로 자석을 삼켜 심장이 자석화되는 희소병에 걸리게 된 공장 여공 ‘줄리’와 철로 된 손을 달고 살아가는 서커스 곡예사 ‘폴’은 우연히 마주친 뒤 알 수 없는 끌림을 느낀다.

김유정 작가와 프랑스 문화에 관심이 많은 김드리 작곡가 등 신인 창작자들이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추민주 협력 연출, 채한울 음악감독 등 베테랑들이 힘을 보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