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종환 장관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적극 환영...구체화 방안 만들 것”

도종환 장관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적극 환영...구체화 방안 만들 것”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102-도종환 장관 문체부 시무식01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제공=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의사에 “올림픽을 통해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2일 오후 세종시 청사에서 문체부 직원들과 함께한 시무식에서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을 적극 환영한다”며 “이 제안을 구체화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북한이 참가할 것에 대비해 수송, 숙박, 안전, 행사와 관련한 준비를 해왔고 이런 준비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짤 것”이라며 “오늘 통일부 장관을 통해 9일 만나자는 제안을 했는데 답이 오는 대로 준비된 내용을 가지고 실질적인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도 장관은 “2017년은 문체부가 생긴 이래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해”라며 “2018년은 우리 문체부가 다시 일어서는 해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2018년에는 믿음직한 문화행정의 토대 위에서 국민의 삶과 함께하는 문화, 공정하고 균형 있는 문화, 가치를 높여나가는 혁신의 문화를 목표로 세워, 문화로 인해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하는 사회, 자유롭고 상상력이 넘치는 국가를 만들어나가자”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