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 기차표 예매, 경부선 16일·호남선 17일
2018. 06.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0.6℃

베이징 20.3℃

자카르타 27.6℃

설 기차표 예매, 경부선 16일·호남선 17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1:2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월 14~18일 표, 설 승차권 반환수수료 기준 강화
clip20180103112414
제공=코레일
올해 설 열차승차권 예매는 16일과 17일 이틀간 진행된다.

코레일은 16일 경부·경전·동해·충북선 등의 설 연휴 승차권을, 17일에는 호남·전라·경강·장항·중앙선 등의 설 연휴 승차권을 예매한다고 3일 밝혔다.

예매 대상은 2월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운행하는 KTX·새마을·무궁화호 등의 열차와 O(중부내륙관광열차)·V(백두대간협곡열차)·S(남도해양열차)·DMZ-트레인 등 관광전용열차의 승차권이다.

설 열차승차권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와 지정된 역 창구 및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 살 수 있다.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 9시간 동안 예매할 수 있고, 지정된 역과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는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 예매가 가능하다.

승차권은 인터넷 70%, 역 및 판매 대리점에 30%가 각각 배정된다.

인터넷으로 예약한 승차권은 이달 17일 오후 4시부터 21일 자정까지 결제해야 하며,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돼 예약대기 신청자에게 우선 제공된다.

예매기간에 판매되고 남은 승차권은 17일 오후 4시부터 평시처럼 구매할 수 있다.

코레일은 올해부터 예약부도 최소화와 실제 구입자의 승차권 구입기회 확대를 위해 설 승차권에 한해 반환수수료 기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추석 특별수송기간 중 판매된 승차권(총 680만매)에서 264만매(38.9%)가 반환돼 명절승차권 선점에 대한 문제점이 큰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1회에 6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1인당 최대 12매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과 자동발매기에서는 설 승차권을 예매할 수 없으나, 잔여석을 판매하는 17일 오후 4시부터는 예매할 수 있다.

한편 코레일은 설 승차권의 편리한 온라인 예매를 위해 ‘설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를 12일 오후 2시에 사전 개관한다.

예매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열차시각표, 결제기한, 예약매수 등에 대한 안내와 예약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시각장애인으로 사전 등록한 회원은 예약 가능 시간이 기존 3분에서 10분으로 연장되고, 사전에 희망 날짜·열차종류·구간 등의 여행정보를 미리 저장해 예매 기간에 활용할 수 있다.

유재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열차로 고향을 방문하려는 모든 고객들이 편하게 예매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했다”며 “원활한 승차권 예매가 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철도고객센터(1544-7788, 1588-7788)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