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올해 신입·경력 정규직 400명 채용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1:2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올해 신입과 경력으로 최대 4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모집분야는 정보기술(IT)과 웹디자인, 핀테크, 마케팅, 홍보, 해외영업, 인사, 금융투자, 법무 등 본사 부서 전체와 콜센터로 모두 정규직이다.

본사 채용 인원은 36개 부서에 100명이다. 빗썸은 안정적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과 운영, 인프라, 보안, 고객자산보호 관련 부문의 인원을 대폭 충원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금융 부문의 금융투자 전문가, 해외사업 전략가 등 신설부서 인원도 채용할 뿐 아니라 콜센터 상담원 300명도 뽑는다. 기존 콜센터 상담원 230명은 올해부터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채용 일정은 신입과 경력 모두 상시 채용 방식으로 진행된다.

빗썸은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야근수당과 추가 근로수당, 스톡옵션, 성과급은 물론 하루 세끼 식비, 피트니스센터 회원권, 한방 및 마사지 서비스 등의 복지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빗썸에는 본사 220명과 콜센터 230명 등 총 450명이 근무하고 있다.

전수용 빗썸 대표는 “청년 일자리 확대라는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자 신규사업 확장에 따른 신규 인력을 대규모로 채용하기로 했다”며 “국가의 새로운 성장 엔진인 암호화폐, 블록체인 기술, 그리고 핀테크 산업을 모범 거래소인 빗썸이 앞장서 이끌고 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