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쌍용차, 5년 만에 얼굴 바꾼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2838만원부터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4:02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20180103_Dynamic_Tourist_1
3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에서 열린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 행사에서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제공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3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 57에서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 행사를 갖고 전국 판매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전천후 아웃도어 활용성에 더해 향상된 스마트기기 활용성 등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면 디자인은 웅장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스타일을 표현하기 위해 후드의 캐릭터 라인을 통해 입체감을 부여하고 라디에이터 그릴은 사이즈를 확대해 더욱 와이드한 형상으로 존재감을 표현했다.

LED 주간주행등을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크롬라인과 연결시켜 일체감 있고 세련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라디에이터 그릴 각 라인에 개별적으로 입체감을 부여하고 포지셔닝램프와 주간주행등이 통합된 LED 램프로 강렬한 전면부 인상을 완성했다.

신규 외장컬러인 아틀란틱 블루 컬러와 함께 숄더윙 라인의 프런트 범퍼, 와이드&슬림 안개등, 18인치 휠이 새롭게 적용됐다. 휠은 모델에 따라 스포티한 디자인의 다이아몬드커팅휠과 세련된 감각의 스퍼터링휠 두 가지로 운영된다.

아울러 전방 장애물 감지 센서가 신규 적용돼 주차 편의성을 높였다. 스마트 미러링 시스템을 탑재해 스마트기기 연결성과 활용성을 높였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미러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와이파이(Wi-Fi)를 통해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양방향으로 즐길 수 있다.

이밖에 라디오 주파수 자동 변경, 라디오 실시간 음원 저장 기능과 음성인식기능을 탑재했고 ETCS(하이패스)&ECM 룸미러도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경쟁 모델 중 유일한 사륜구동(4WD) 시스템으로 오프로드와 눈빗길 주행에서 높은 안정성을 자랑한다”며 “연간 자동차세도 6만5000원(11인승 모델 기준)으로 6인 이상 승차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9인승과 11인승 모델로 운영된다. 판매 가격은 일반 모델 △KX 2838만원(11인승 전용) △TX 3041만~3076만원(11~9인승) △RX 3524만원(공통) △아웃도어 에디션 3249만원(9인승 전용)이다. 전고를 확대한 고급모델 샤토(Chateau)는 △하이루프 4036만~4069만원(11~9인승) △하이리무진 5220만원(9인승 전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