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운찬 KBO 총재 “조직정비·수익 활성화·통합마케팅 이룰 것”

정운찬 KBO 총재 “조직정비·수익 활성화·통합마케팅 이룰 것”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5:3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사 하는 정운찬 KBO 신임 총재<YONHAP NO-1129>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임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열린 KBO 총재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한국프로야구의 수장에 오른 정운찬 신임 KBO 총재가 재임 기간 동안 조직 정비와 수익 활성화, 통합 마케팅을 순차적으로 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정 총재는 3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 인근 캠코 양재타워에서 열린 KBO 총재 이·취임식에서 올해부터 2020년까지 추진할 연간 로드맵을 공개했다.

이날 정 총재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KBO리그를 더는 흔들리지 않는 안정된 프로스포츠 리그로 만들어 프로야구가 불혹이 되는 2021년을 맞이하도록 하겠다”며 “우선 올해는 KBO조직 정비와 역량 강화, 제도 개선, 클린 베이스볼의 구체적인 실현, 144경기 경쟁력 강화, 외국인 선수의 효율적 관리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한국은 물론 메이저리그 전문 연구 기관에 KBO리그에 가장 적합한 제도를 찾도록 외주 용역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년에는 중계권 가치 평가와 합리적으로 평가받는 계약에 초점을 맞춰 마케팅 수익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3년 차인 2020년에는 메이저리그 성공의 바탕이 된 MLB닷컴과 같은 KBO닷컴을 만들어 한국프로야구 통합마케팅이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기초를 다지겠다”고 선언했다.

정 총재는 사무총장 선임은 시간을 두고 생각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갑자기 총재에 취임하게 돼 적임자를 찾는데 시간이 촉박했다”면서 “제가 아직 부족한 점이 많기 때문에 실무를 많이 도와줄 사무총장의 임무가 중차대하다. 좀 더 시간을 갖고 좋은 분을 모시도록 하겠으며 공모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외부 입김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공모제를 한다면 구본능 전 총재 등 야구계 인사들과 공정하게 사무총장을 선임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곧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 보수를 받겠다고 한 이유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정 총재는 “KBO총재를 맡으면 다른 수입원이 없어지기에 열심히 일하겠다는 뜻에서 보수를 받겠다고 했다”면서 “내가 솔선해서 연봉도 받고 인센티브도 받겠다고 한 건 프로야구의 산업화 기초를 다지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기업 의존도가 높고 ‘서비스 대가’ 개념도 약한 프로야구에 ‘비즈니스 마인드’를 확실히 심겠다는 의미다.

KBO는 지난해 11월 말 이사회를 열어 임기 만료로 떠나는 구본능 전 총재의 후임으로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제22대 KBO 총재로 추천했다. 그는 미국 유학 시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에 흠뻑 빠진 ‘야구광’으로 총재 취임 전까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열렬한 팬을 자처했다. 실제 두산 경기를 수시로 관전했으며 라디오 특별 해설도 했다. 2013년에는 야구를 주제로 한 ‘야구예찬’이라는 제목의 에세이를 발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