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1.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8.4℃

도쿄 8℃

베이징 -4.8℃

자카르타 25.4℃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그룹 계열사 내부거래 제재 강화”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6:3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신년사하는 김용범 부위원장<YONHAP NO-2639>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년 범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제공 = 연합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이 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금융그룹의 계열사 내부거래에 대한 금융당국 차원의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집단 계열사 간 내부거래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겠다”며 “금융권의 공정한 보수체계와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위한 노력에 힘쓰는 한편, 금융그룹 통합감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가장 역점을 두고자 하는 것은 혁신성장을 위한 금융”이라며 금융위가 추진해 온 ‘생산적 금융’과 ‘포용적 금융’ 가운데 생산적 금융을 위한 방안을 구체화해 정부의 혁신성장 기조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창업에서 성장, 회수, 그리고 재기에 이르기까지 기업성장 사이클에 맞춰 필요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금융과 실물경제의 연결고리를 보다 치밀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포용적 금융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발표된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여신심사 선진화 방안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연체이자를 포함한 대출금리 산정체계를 검토하겠다”며 “추심으로 고통받으신 분들의 새 출발을 위해 공공기관이 보유한 부실채권의 정리체계를 마련하고, 소멸시효 완성 채권의 추심·매각 금지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한해, 공공기관 부당채용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분노의 목소리가 높았다”며 “금융권은 우리 사회 청년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 하는 분야 중 하나라는 점에서 직원 채용에 있어 누구보다 공정해야 하고, 채용문화 개선에도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