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정원 댓글’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보석 요청 “반성하며 재판 임하겠다”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국정원 댓글’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보석 요청 “반성하며 재판 임하겠다”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법정으로
이명박정부 시절 민간인을 동원한 국가정보원 ‘댓글 부대’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지난해 12월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을 동원해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는 정황과 관련해 핵심적인 역할을 한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3일 열린 보석 심문에서 민 전 단장은 “수감생활을 통해 심리전 단장으로서 업무를 지휘하며 조직 논리에 매몰돼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민 전 단장은 “제가 지휘했던 사이버심리전 활동과 관련해 4년에 걸친 재판이 끝날 무렵 다시 수사가 시작돼 구속됐다”며 “보석을 허가해주면 더 낮은 자세로 죄를 반성하며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민 전 단장의 변호인 역시 “기본적으로 공소사실에 대해 사실 자체는 인정하고 있고 구체적으로 무죄 여부에 대해 법리적으로 다투고 있다”며 “피고인이 증인으로 신청한 4명 중 3명에 대해 신문이 이뤄진 만큼 도주할 우려도 없다”고 말했다.

또 민 전 단장 측은 재판부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이종명 전 3차장 사건을 병합하기로 하면서 사건 심리가 장기화할 우려가 있다는 점도 보석 청구의 근거로 내세웠다.

민 전 단장 측은 “민 전 단장이 지난해 9월19일 구속된 후 4개월 가까이 재판을 받았다”며 “원 전 원장은 공소사실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어 사건이 병합되면 재판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점도 고려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검찰 측은 의견서를 통해 범죄의 중대성과 민 전 단장의 도주 우려 등을 근거로 보석을 허가하면 안 된다는 뜻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