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박은정 권익위원장 “부패, 정부불신 야기…국민의 시각에서 혁신”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3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박은정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12월 12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부정청탁금지법 1년을 맞아 사회경제적 영향에 대한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익위 시무식 신년사…"올해 반부패·청렴정책 총괄기구 위상 정립할 것"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3일 “정부 불신을 야기하는 주요 요인이 부패이기 때문에 우리 위원회 앞에 놓인 과제가 얼마나 막중한가는 새삼 언급할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권익위 시무식 신년사에서 “올해는 위원회의 반부패 기능을 강화하고 반부패·청렴 정책 총괄기구로서의 위상을 확실히 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 위원장은 “위원회의 존재감을 뚜렷이 하고 성과 목표를 도출하기에 더없이 좋은 기회를 맞고 있다”며 문재인정부의 부패척결 의지가 강하고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으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신문고·국민콜 110 접수 민원이 지난해 580만 건으로 전년 대비 16%가 증가하는 등 국민 참여가 늘고 있는 점 등을 권익위에 유리한 환경으로 꼽았다.

반면 부정부패사건으로 공직사회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널리 퍼져 있고,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가 지속해서 하락한 점,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들어서면서 상대적 박탈감 등에서 오는 복합적 민원요인이 급증하는 점 등은 유리하지 않은 환경으로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적폐는 아직 청산되지 않았는데 반부패개혁에 대한 피로감도 일각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제한된 법적권한(조사권)으로 인한 위원회 역할의 한계 문제도 아직 남아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일이 1~2년 안에 되는 일은 아니겠지만 우선 국민의 시각에서 일의 내용과 방식을 혁신해 나가야 한다”며 “핵심은 정부의 주인인 국민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우리 위원회가 반부패정책을 총괄하고 국민고충을 덜어주는 기관이라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진정 중요한 것은 우리 위원회가 그런 일을 감당할 수 있는 기관이라고 국민이 믿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