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럼]코스닥 시장 활성화 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들

[칼럼]코스닥 시장 활성화 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들

기사승인 2018. 01. 05. 06: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104_114519154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신정부 들어서 코스닥 시장 활성화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지고 있다. 조만간 금융당국의 구체적인 코스닥 지원 방안이 발표될 것이라는 언론보도도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에는 코스닥 시장이 활성화 돼야 혁신 기업을 제대로 육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정이 전제돼 있다. 물론 기술력이 있는 혁신 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코스닥 시장의 활성화를 통해 혁신 기업을 육성한다는 가정은 결코 잘 못되었다고 할 수 없다.

그런데 좀 더 엄밀한 시각으로 본다면 혁신 기업의 육성과 코스닥 시장 발전 간에는 많은 공통점에도 불구하고 차이점도 엄연히 존재한다. 먼저 코스닥 시장과 코스피 시장 간에는 업종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으로 코스닥 시장에만 혁신 기업이 존재한다고 전제할 수는 없다. 코스닥 발전의 저해 요소로 종종 문제가 되는 코스닥 기업의 코스피 이전 상장도 두 시장의 업종이 상당 부분 겹치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만약 두 시장의 업종을 명확히 구분할 계획이 아니라면 혁신 기업이라고 해서 코스닥에만 상장하도록 하거나 또는 머무르도록 강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기업 규모를 보더라도 코스닥 상위 100개 기업과 코스피 중형주 200개 기업의 평균 시가총액은 8000억원대 후반으로 상당히 유사하다. 하지만 2017년 9월 이후 코스닥 100 종목의 우위가 확실해지면서 두 그룹의 주가지수는 다른 경로를 밟고 있다. 두 시장의 탈동조화 현상은 비슷한 업종 지수 사이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코스닥 시장 활성화 노력은 혁신 기업에 초점을 맞추는 방향이어야 할 것이다.

또한 코스닥 시장의 발전은 신뢰도 회복과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코스닥 시장의 거래자 중 개인 비중은 85.5%로 매우 높은 편이다. 개인 중심의 코스닥 시장은 불공정거래의 발생 비중도 매우 높은데 금융감독원의 발표에 따르면 2016년 신규 접수된 불공정거래 사건 208건 중 130건이 코스닥 시장에서 접수됐으며 코스피 시장은 68건에 불과하다. 코스닥 시장의 불공정거래가 많은 데는 시장의 정보비대칭성이 큰 것도 한몫을 하고 있다. 2016년 한 해 동안 애널리스트들의 기업분석 보고서 발행은 코스피는 445 종목, 코스닥은 591 종목에 불과하며 발행 보고서 개수는 코스피와 코스닥이 73.8%와 26.2%로 코스닥 비중이 매우 낮다. 코스닥 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는 기관투자자의 진입을 확대하고 시장의 투명성을 높일 방안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한편 코스닥 시장은 코스피 시장에 비해 대형주의 비중이 낮다보니 지수편입 종목 수가 서로 같아도 시장의 대표성에서는 큰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상위 200개 종목의 비중을 비교하면 코스피는 92.2%나 되지만 코스닥은 63.6%에 불과한 실정이다. 즉 코스닥 시장에는 시가총액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기업들이 코스피 시장에 비해 월등히 많기 때문에 지수에 투자하는 상품이어도 투자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에 최근 들어 온라인 거래(HTS, MTS)에 익숙하지 않은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상장지수펀드(ETF)가 추구하는 낮은 수수료와 유통 시장 제공의 이점이 상당 부분 사라진 코스닥 ETF 신탁 상품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현상은 분명 우려스러운 면이 있다고 하겠다.

마지막으로 최근 미국 나스닥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혁신 기업들이 굳이 거래소에 상장을 하지 않고 인수합병(M&A)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하거나 상장 후 모험적인 투자가 감소하면서 혁신가들의 이탈이 늘어나거나 특허의 활용이 줄어드는 등 혁신성이 떨어지는 현상마저 나타나고 있음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코스닥 시장 활성화는 그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혁신 기업 육성과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있음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양적인 지표에 매몰되기보다는 혁신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자본시장의 생태계 구축이라는 대원칙 아래서 코스닥 시장의 활성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