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 안해…강한 국방력 기반으로 평화 추구”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9.6℃

베이징 22.4℃

자카르타 31.4℃

문재인 대통령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 안해…강한 국방력 기반으로 평화 추구”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5. 16:1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평창 지원은 남북대화->북미대화 여건 조성 판단"
"북한 문제보다 어려운 것은 내부 분열, 국론 모아 달라"
문 대통령 '지금은 생각 중'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대한노인회 초청 신년 오찬을 앞두고 청와대 본관 현관에서 대한노인회 회장단을 기다리며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 제의를 수락한 것과 관련해 “아직 성급한 판단이나 기대는 금물이지만 가능하다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나는 과거처럼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며 “강력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대화를 추진하고 평화도 추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노인회 간부 초청 청와대 오찬에서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고 나아가 북핵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 한반도 평화를 일구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 2년간 남북 간 연락채널이 완전히 단절돼 우발적 위기상황에 대처할 방법조차 없는 실정이었다”며 “이제 연락채널부터 복원하고 남북회담을 거쳐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게 되고 거기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기회를 만들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평창올림픽 기간 중 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데 동의해주었다”며 “뿐만 아니라, 자신의 가족이 포함된 고위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지원할 뿐 아니라, 남북대화를 지지하고 이것이 잘 되면 북미 간 대화 여건까지 조성된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대한노인회 간부들에게 “특별한 부탁 말씀을 드린다”며 “북한 문제가 물론 어렵지만 더 어려운 것은 내부의견의 분열이다. 어르신들께서 새 정부의 대북 정책을 믿고 지지해 주시고, 국론을 하나로 모아주시면 제가 잘 해 나갈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