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5인방, 본격 개인플레이 시작

[친절한 프리뷰]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5인방, 본격 개인플레이 시작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7. 22:1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5인방이 본격적으로 개인플레이에 나섰다.


7일 방송될 OCN 토일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는 나쁜 놈 잡는 '나쁜녀석들'이 내부 분열 끝에 개별 수사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서원지검장 이명득(주진모)이 악의 카르텔의 핵심으로 드러난 가운데, '나쁜녀석들' 5인방이 진정으로 응징하고 싶은 악인과 밝혀내고 싶은 것이 모두 달라지면서 팀플레이가 아닌 개인플레이를 펼친 것.


앞서 조영국(김홍파)을 청문회장 증인으로 출석시키는 과정에서 서로 갈등을 겪는 '나쁜녀석들' 5인방의 모습이 담겼다. 우제문(박중훈)과 노진평(김무열)은 검사로서 조영국을 수사해 모든 악의 카르텔을 밝혀내고자 했고, 여동생을 죽이려고 한 진범을 아직 찾지 못한 한강주(지수)가 이들을 도왔다. 반면, 조영국이 죽어야만 모든 것이 끝난다고 생각하는 허일후(주진모)와 조영국의 사주로 살해당한 동료 형사 양필순(옥자연)의 복수를 하려는 장성철(양익준)이 그 반대편에 서며 내부 분열이 시작됐다.


험난한 싸움 끝에 조영국은 청문회장에 출석했지만 '나쁜녀석들' 5인방은 결국 틀어졌다. 조영국을 향한 "너 때문에 나 따르던 놈들 다 떠났어, 이제. 너나 이명득 같은 놈 잡아넣어도 되지? 죽일 가치도 없으니까. 끝까지 살아. 살아서 봐. 이명득 잡고 널 어떻게 조지는지"라는 우제문의 말에서는 자신과 함께했던 ‘나쁜녀석들’과 등지면서라도 조영국을 수사해야 했던 그의 결의가 느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컷에는 수사관 대동 없이 핸드폰을 들고 직접 수사에 나선 우제문과 누군가에게 몸을 날리고 있는 허일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냉랭한 표정으로 의문의 여성을 취조 중인 장성철과 어두운 골목에서 다급한 표정으로 통화하는 노진평의 모습까지 더해져 '나쁜녀석들'이 각자 어떤 수사를 하고 있는지, 최종적으로 무엇을 알아내려고 하는지에 대해 더욱 의문을 증폭시킨다. 또한, 한강주의 행적은 베일에 감춰있어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의 개인플레이를 궁금케 한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제작진은 "오늘(7일) 밤, 내부 분열이 일어난 '나쁜녀석들'이 개별 수사에 나선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할 예정"이라며 "악의 카르텔은 밝혀졌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은 아니다. 개인플레이를 통해 밝혀질 남은 진실과 ‘나쁜녀석들’이 추후 모습은 과연 어떻게 될지 앞으로 펼쳐질 전개도 방송을 통해 함께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