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일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10시 전체회의로 시작
2018. 12.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6.9℃

베이징 -4.5℃

자카르타 26℃

9일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10시 전체회의로 시작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8.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담 대표단 편의제공, 관례대로 남측이 준비
발표하는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YONHAP NO-3720>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 연합뉴스
9일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이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개시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 회담 시간은 오전 10시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시작된다”며 “이것은 북측과 합의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시간으로 오전 10시, 북한 시간으로 9시 30분”이라며 “어제 오후에 협의가 된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10시 전체회의 이외의 일정은 회담 현장에서 남북이 상호 협의해 정할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 북한 대표단의 교통 및 체류비용은 남측이 부담할 것으로 보인다. 백 대변인은 북측 체류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배라는 지적이 이는 것을 두고 “관련 규정을 조금 더 면밀히 검토해봐야 되는데 회담과 관련한 편의 제공 부분에 있어서는 크게 저촉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회담 대책은 차관 주재 전략기획단 회의, 장관 주재 전략회의 등 유관부처 간에 긴밀한 협의를 거쳐 수립했으며, 이후 NSC 상임위 협의를 거쳐 확정됐다”며 “회담 대책은 통일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드린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회담 대표 임명도 통일부 장관이 관계기관의 장과 긴밀히 협의한 후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 재가를 받아서 했고, 대북 통보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남북회담은 주관부처인 통일부가 유관부처 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추진해야 한다는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의 권고가 있었다”며 “문재인정부의 첫 회담부터 이러한 원칙과 입장에서 남북관계발전법 등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통일부를 중심으로 모든 회담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 대변인은 회담 의제에 대해 “평창올림픽·패럴림픽 북한 참가 문제에 일단 논의를 집중하고 있다”며 “가능하다면 남북관계 개선의 상호 관심사항이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