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고위급 회담 모멘텀, 한반도 ‘북핵 대화’로 확대 가능할까

남북 고위급 회담 모멘텀, 한반도 ‘북핵 대화’로 확대 가능할까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8. 15:4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평창논의 집중하면서도 이산가족·군사분야 등 논의 확장 의지
판문점으로 향하는 길목 '통일대교'
판문점으로 향하는 길목인 파주 통일대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남북 간 2년여 만에 마련된 고위급 회담의 모멘텀(동력)이 향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반도 내 대화국면을 조성하는데 있어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일단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협의를 집중적으로 할 방침이다. 그러면서 남북 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관계 복원과 관련한 폭넓은 논의를 넘어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치고 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의 의제와 관련해 “일단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 논의에 집중할 것”이라며 “평화올림픽을 위해서 북한에 제의한 사항들이 있다. 그런 것을 중심으로 해서 준비를 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북핵 문제가 의제로 오를지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말씀드리는 게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평창올림픽 북측 참가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관심사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부는 이번 고위급 회담을 계기로 북한과 비핵화 문제에 관한 논의도 이뤄지면 좋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경우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대한 참가 자체를 철회할 가능성도 있어서 비핵화에 관한 것을 의제로 삼는데 있어서는 수위 조절에 고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 대화 테이블 조성 노력…한중·한일·한미 북핵 6자수석 협의 지속 진행

대신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북한과 직접적인 비핵화 대화를 나누는 것은 어렵더라도 향후 북한을 비핵화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대화 노력에는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정부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넘어서 그 이상의 남북관계 개선, 북한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협조 이런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맞물려 북핵 6자회담이라는 협상의 틀을 가동하기 위한 우리 외교 당국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일본 측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의를 갖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와 관련해 “한·일은 9일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관련 남북 고위 당국 회담 등 최근 한반도에서 형성되고 있는 평화의 모멘텀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지도록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5일에는 중국 측 수석대표인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한·중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오는 10일에는 미국으로 가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만나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