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명균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회담 임하겠다”
2018. 12.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4℃

도쿄 6.9℃

베이징 -4.5℃

자카르타 26℃

조명균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회담 임하겠다”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9. 0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고위급 회담 조명균 통일부 장관3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hoon79@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이 평화축제로서 치러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걸음이 되도록 하고 국민들께서 갖고 계시는 기대에 저희가 잘 맞춰서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저희는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담에 나서게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오랫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태에 있었고 또 새 정부에서 열리는 첫 회담인 만큼 내외의 관심이 대단히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표단은 출발에 앞서 회담본부에 모여 잠시 차를 마시며 환담했다. 조 장관은 자신의 가방을 가리키며 “이렇게 보따리가 많다”고 웃은 뒤 “오래간만에 남북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보니 모든 게 좀 다 새로운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