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1.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6.4℃

베이징 -4.2℃

자카르타 26℃

조명균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회담 임하겠다”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9. 08:08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남북고위급 회담 조명균 통일부 장관3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hoon79@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이 평화축제로서 치러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걸음이 되도록 하고 국민들께서 갖고 계시는 기대에 저희가 잘 맞춰서 서두르지 않으면서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저희는 평창올림픽,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담에 나서게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오랫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태에 있었고 또 새 정부에서 열리는 첫 회담인 만큼 내외의 관심이 대단히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표단은 출발에 앞서 회담본부에 모여 잠시 차를 마시며 환담했다. 조 장관은 자신의 가방을 가리키며 “이렇게 보따리가 많다”고 웃은 뒤 “오래간만에 남북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보니 모든 게 좀 다 새로운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