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1.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6.4℃

베이징 -4.2℃

자카르타 26℃

유승민, 남경필·김세연 탈당에 “가슴 아프게 생각”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9. 17:23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clip20180109172118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밖으로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9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세연 의원의 탈당에 대해 “다들 성공적인 통합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는 의견이 똑같다”며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민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다만 통합으로 가는 과정에 대해서 의견들이 다양하게 있는데 제가 의견을 수렴해서 한 번 더 국민의당 측과 협상을 해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는 “조만간 만나서 이야기해 볼 생각”이라며 “통합추진협의체에서 추진하는 것은 그것대로 하더라도 안 대표 측하고 이야기를 한번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김 의원의 탈당에 대해서는 “누구보다도 개혁보수의 길을 같이 갈 거라고 믿었던 분”이라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에서 국민의당과 흔들림 없이 성공적인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양당이 당내 문제 및 통합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있는 것처럼 기사화된 게 있지만, 내부 이견은 없다”며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 모두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점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탈당계를 공식 제출했고, 남 지사는 의총에 참석해 “국민의당과의 통합이라는 방향성에 대해 부정은 아니지만,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어 탈당계를 제출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