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북한 대표단 평창 파견·군사당국회담 개최 합의

남북, 북한 대표단 평창 파견·군사당국회담 개최 합의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9. 2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동보도문 발표
"남북 상호 시노리 증진 계기"
남북 고위급회담31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을 영접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전체회의 2회, 수석대표 접촉 2회, 대표접촉 4회 등의 고위급회담을 개최했다.

남과 북은 회담 결과 북측의 평창올림픽·패럴림픽 참가 문제를 포함해 남북관계 발전과 관련된 사안들에 대해 협의하고, 3개항의 합의사항을 공동보도문으로 발표했다.

우선 북측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적극 협력하고 고위급대표단,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선발대 파견 문제와 북측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은 차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일정을 협의해 열기로 했다.

북측은 이번 회담을 결실 있는 대화로 만들고 남북관계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이루어 나간다는 입장과 의지가 확고하다고 하면서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정부는 이날 별도의 설명자료를 내고 “평창올림픽을 명실공히 전세계인의 평화축제로 개최할 수 있게 됐다”며 “개회식 공동입장 및 남북 공동문화 행사 개최에 대해서도 의견을 접근, 민족의 단합과 평화 의지를 세계에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 마련 및 민족적 화해와 단합 도모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군사적 긴장상태 해소를 위한 군사당국회담 개최에 합의하고, 다양한 분야의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군사당국회담 개최 합의에 대해 “남북간 우발적 충돌방지 조치 협의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는 과정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여건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해 군 통신선 복원…상호 존중 회담 문화도 보여줘

회담에서 북측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설명했으며, 우리측은 이날 오후 2시경 연결을 확인하고 10일 오전 8시부터 서해 군 통신선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 3일 판문점 연락사무소간 직통전화 개통에 이어 남북 당국은 긴급연락통로를 사실상 모두 확보하게 됐다.

남북은 또 남북선언을 존중하고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내용을 공동보도문에 포함시켰다. 남북관계개선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회담도 추후 개최하기로 했다. 후속 회담의 개최 시기와 장소 등은 추후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남측은 당면한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감안해 2월 설 계기 상봉 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위한 적십자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으나 북측은 구체적인 답을 주지 않았다.

이날 회담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며 남북간 상호 신뢰를 증진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회담 준비 및 진행과정에서도 과거에 있었던 수석대표 급 논란, 상호 비난 없이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회담 문화를 보여줬다.

정부는 “우리측은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에 나타난 남북관계에 대한 우리측 기본 입장을 북측에 직접 설명함으로써 북측의 불필요한 오해를 방지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대한 우리의 진정성을 전달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