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명균 “남북 합의로 비핵화 국제공조 상충되는 것 아냐”
2018. 09.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23.2℃

자카르타 32.6℃

조명균 “남북 합의로 비핵화 국제공조 상충되는 것 아냐”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0. 09:5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북 고위급회담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 후 평화의 집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0일 남북공동보도문에 ‘우리민족끼리’가 들어가면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에 균열이 발생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그럴 리가 있겠느냐”며 반박했다.

남북 고위급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였던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합의했다고 비핵화를 풀어나가는 데 이제는 국제사회와 공조를 안 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협상으로 기존의 (대화·압박 병행) 기조와 상충되는 것 아니냐는 데 그럴 리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전날 고위급회담이 막판 진통을 겪은 데 대해 조 장관은 “우리가 비핵화 문제를 계속 얘기한 데 대해 북측도 나름대로 입장을 그런 식으로 강하게 표현을 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비핵화뿐만 아니라 남북관계와 관련해 북측에 할 얘기를 다 했다”면서 “북측도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자고 했고 우리도 그런 차원에서 (그렇게 했다)”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산가족상봉에 대해 “‘남북관계를 좀 더 풀어나가면서 같이 보자’는 것이 북측의 입장”이라며 “북이 합의한 각급 회담에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할 적십자회담도 포함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