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 아냐”…‘규제 반대’ 국민청원 봇물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9.6℃

베이징 22.4℃

자카르타 31.4℃

청와대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 아냐”…‘규제 반대’ 국민청원 봇물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1. 17:4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로 확정 아냐"
문 대통령 기자회견 참석한 청와대 참모들
청와대 참모들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법무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방안과 관련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 날 것”이라고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기자단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법무부를 포함해 금융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 부처의 입장을 종합해 최종 방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박 장관의 발표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 글로 도배됐다. 5만8000여 건의 추천을 받은 청원자는 “우리 국민들은 가상화폐로 인해서 여태껏 대한민국에서 가져보지 못한 행복한 꿈을 꿀 수 있었다”며 “당신들은 국민을 보호한다고 생각하지만 국민들은 정부가 우리의 꿈을 빼앗아 간다고 생각한다. 부디 대한민국에서 처음 가져본 행복과 꿈을 빼앗지 마라”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