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무부 “가상화폐 투기진압·특별대책 발표, 사실 아니다”
2018. 07.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7.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4℃

법무부 “가상화폐 투기진압·특별대책 발표, 사실 아니다”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2. 15:0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71121_174722283
법무부가 인터넷상에 떠도는 ‘가상화폐 특별대책 발표설’을 부인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일부 인터넷에 올라온) 오후 2시 가상화폐 투기진압이나 특별성명 발표, 거래소 한 곳을 사설 도박업장으로 선정해 폐쇄한 후 순차적으로 타 사업장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가상화폐 투자와 관련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전날 법무부가 발표한 거래소 폐쇄 의견에 대한 후속조치로 ‘이날 오후 2시 가상화폐 대책 발표가 있다’는 출처 불명의 정보가 유통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차관회의에는 법무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앞서 발표한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대책이 부처별로 제대로 시행되는지 점검하고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하지만 정부는 대책회의 내용 발표가 가상화폐 시장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점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에 따라 구체적인 회의 내용은 비공개에 부치고, 별도 브리핑이나 보도자료는 배포하지 않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