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문재인 대통령 “인천공항은 대한민국 얼굴”…김연아·송중기와 ‘셀프 출국’ 체험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2. 17:5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인천공항 제2터미널 둘러보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을 마치고 공항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18일 공식 개장 앞둔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
"동북아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2023년까지 연 1억명 수용 위해 시설 확충 적극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는 주제로 열린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18일 공식 개장에 앞서 문 대통령은 직접 제2터미널을 방문해 개장을 축하하고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한국 방문의 첫 관문이 될 인천공항 곳곳을 직접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은 제2터미널 개장으로 연간 72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으며, 세계 5위의 국제관문공항으로 발돋움했고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여기에 안주하지 말고 외국인 관광객 2000만 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국민소득 3만 불 시대를 맞아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더욱 늘어날 것이고,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매력적인 여행상품과 창의적인 서비스로 더 많은 승객을 유치해야 한다”고 했다.

평창올림픽과 관련해서는 “인천공항은 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처음 만나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라며 “제2여객터미널도 올림픽을 계기로 국제무대에 첫 선을 보이는 데 빈틈없이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조류인플루엔자(AI)와 같은 동식물검역을 강화하고 테러방지와 안전대책도 꼼꼼히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개장식에 함께 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30년 전 세계인들은 서울 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김포공항에 내렸다”며 “그리고 30년 동안 우리는 바다를 공항으로 바꾸는 대역사를 이뤄냈다. 또다시 전 세계인들은 평창에 가기 위해 이곳 인천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장식에는 김 장관과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유정복 인천시장, 여형구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진 문화재청장,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쿠웨이트, 벨기에, 아랍에미리트(UAE) 등 30여 개국 주한 대사, 태국 등 외국 공항 관계자들도 개장식에 함께 했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둘러보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에 앞서 관제센터를 시찰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개장식에 앞서 문 대통령은 관제탑을 시찰하고 제2터미널에 도착해 김연아 선수, 배우 송중기와 ‘스마트 공항’을 체험했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은 승객이 직접 티켓을 발권하고 수하물을 부칠 수 있는 키오스크(Kiosk·셀프 체크인 기기)와 셀프 백 드롭(self bag drop·자동수화물위탁) 기기가 완비돼있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에게 “이걸 해본 적이 있느냐”고 묻고, 승무원의 안내를 받아 직접 ‘셀프 출국’을 시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지난 연말 1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고 들었다. 모두가 만족할 수는 없지만,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 만들어낸 소중한 결정”이라며 “공공기관 일자리 개선의 모범사례를 보여준다는 각오로 노사가 힘을 모아 차질 없이 이행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5월 12일 인천공항을 찾아 정규직으로 전환된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