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지난해 교역 4조2800억 달러, 14% 늘어나
2018. 04. 2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4℃

도쿄 19.7℃

베이징 22.4℃

자카르타 29.2℃

중국 지난해 교역 4조2800억 달러, 14% 늘어나

하만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3. 02:0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출 15조3300억 위안, 10.8% 증가
수입 12조4600억 위안 18.7% 증가
지난해 중국의 교역 규모가 27조7900억 위안(4조2800억 달러)으로 전년 대비 14.2% 증가했다고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이 12일 밝혔다.

지난해 수출은 10.8% 늘어난 15조3300억 위안이었다. 수입은 12조4600억 위안으로 18.7% 증가했다.

무역 흑자는 2조8700억 위안으로 2조3500억 위안이었던 2016년보다 14.2% 줄었다.

일반무역 수출입 총액은 15조6600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16.8% 증가했다. 일반무역은 총 무역액의 56.4%로 2016년보다 1.3%포인트 늘었다.

중국의 3대 교역 파트너인 유럽연합(EU)·미국·아세안과의 교역액은 전체의 41.8%로 전년보다 15.5%, 15.2%, 16.6% 늘었다.

민간기업의 교역액은 10조7000억 위안이었다. 총 교역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보다 0.4%포인트 상승한 38.5%였다. 수출이 7조1300억 위안으로 12.3% 늘었고, 수입은 22% 늘어난 3조5700억 위안이었다.

황송핑(黃頌平) 해관총서 대변인은 “세계 경제의 회복, 중국 경제의 안정적인 성장, 상품가격 상승, ‘일대일로(해상 및 육상 실크로드)’ 루트의 시장 성장,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 등의 영향으로 두 자릿수 성장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