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정원 특활비 수수’ 김희중·김진모 밤샘조사…MB집사 김백준 출석 재통보
2018. 10.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

도쿄 17.4℃

베이징 9.9℃

자카르타 28℃

‘국정원 특활비 수수’ 김희중·김진모 밤샘조사…MB집사 김백준 출석 재통보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3. 10:12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조사 마친 김희중, 김진모
13일 새벽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왼쪽)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밤샘조사를 받고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연합
검찰이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을 소환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비서관은 전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밤샘조사를 받고 13일 오전 3시30분께 귀가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두 사람은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잘 받았다”고 말하고 황급히 자리를 떴다.

이들은 이명박정부 국정원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는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적 유용 혐의에 대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하고 이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이 원 전 원장으로부터 국정원 자금 5억원 이상을 수차례에 걸쳐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과 함께 소환 통보를 받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검찰의 출석요구에 불응했다. 이에 검찰은 김 전 기획관에게 이날 오후 2시까지 출석할 것을 다시 통보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서 이 전 대통령으로 검찰의 칼날이 직접 향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한편 검찰은 특활비 수수 정황에 대한 증거확보를 위해 전날 이들 세명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