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 15일 진행 제의…검토 후 회신”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3. 14:17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13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냈다.

북한은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대표단으로는 단장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 대표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대표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대표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제시했다.

통일부는 “북한은 선수단, 응원단 등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은 예술단 파견과 관련한 여러 가지 실무적 문제들을 우선적으로 협의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 후 회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