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MB 국정원’ 방송장악 공작 연루 김재철 조만간 불구속 기소 전망
2018. 10. 2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

도쿄 13.1℃

베이징 9.9℃

자카르타 27.4℃

검찰, ‘MB 국정원’ 방송장악 공작 연루 김재철 조만간 불구속 기소 전망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3. 16:4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송장악 의혹' 김재철 전 MBC 사장 소환<YONHAP NO-3905>
김재철 전 MBC 사장이 지난해 10월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소환되고 있다./연합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방송장악’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을 검찰이 조만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김 전 사장을 이르면 다음주 초반 불구속 기소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검찰은 김 전 사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 업무방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MBC사장을 역임한 김 전 사장은 국정원으로부터 ‘MBC 정상화’와 관련한 문건을 전달받고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방송 프로그램 PD를 비롯해 기자, 방송인을 방송에서 하차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김 전 사장 시절 MBC는 간판 시사프로그램이었던 PD수첩을 폐지했고, 정권에 비판적이었던 기자·PD 등을 회사에서 대거 그만두게 했다.

검찰은 국정원 MBC 담당 정보관이 전영배 전 MBC 기획조정실장을 통해 정상화와 관련한 문건을 전달했고, 김 전 사장이 이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김 전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검찰은 추가수사를 벌여왔지만, 구속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감소했다고 판단해 불구속 기소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검찰은 국정원의 사이버 외곽팀 수사에 대한 마무리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조만간 김 전 사장을 비롯해 국정원 외곽팀 팀장 등도 재판에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