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호영 전 특검 “검찰이 직무유기…특검은 모든 자료 인계”
2018. 07.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32.4℃

베이징 30.1℃

자카르타 31℃

정호영 전 특검 “검찰이 직무유기…특검은 모든 자료 인계”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4. 16:5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0억 횡령 사건 특검 수사 대상 아니었다”
[포토] 정호영 전 BBK 특검 ''다스 120억 의혹 검찰 인계...검찰이 직무유기'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에서 제기된 ‘다스 부실수사 의혹’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이병화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덮었다는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망에 오른 정호영 전 BBK 사건 특별검사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 전 특검은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특검 종료 이후 다스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 전 특검은 “검찰이 두 번에 걸친 부실수사로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은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검찰의 수사 미진으로 특검이 출발한 것이며, 특검은 다스 계좌추적을 통해 120억원의 존재를 밝혔다”며 “특검은 다스 비자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했으나 경리팀 여직원의 단독 범행인 것 외에 다른 이들에 대한 공범 여부는 밝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한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수사를 했어야 한다”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정 전 특검은 특검팀이 주어진 시간 내에 관련 수사를 착실히 진행했으며, 횡령 의혹을 발견해 검찰에 전달했지만 검찰 측에서 수사를 마무리 짓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공개한 자료 외에 당시 생성된 상당수의 자료를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다”며 “계속 의혹이 제기된다면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앞으로도 추가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특검은 당시 특검이 상암 DMC 사건은 검찰에 수사의뢰까지 했음에도 다스 120억 비자금 의혹은 인계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상암 DMC 사건의 경우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서 고소, 고발사건으로 수사하던 사건을 넘겨받아 계속 수사한 것”이라며 “다스 횡령 의혹은 특검의 수사 대상이 아니어서 발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시 정 전 특검팀은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인 2002년 외국 기업에만 분양할 수 있는 서울 상암 DMC 부지를 한독산학협동단지에 분양해주는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수사했다. 당시 특검은 한독 임원들이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포착해 언론에 발표하고 서부지검에 수사의뢰했다.

한편 이날 정 전 특검은 2008년 수사결과 발표 내용과 처리 방안 등이 담긴 일일상황 보고를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수사 결과를 어떻게 발표할지를 1·2안으로 나눠 검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 전 특검의 직무유기 혐의 등 수사를 맡은 서울동부지검 ‘검찰 다스수사팀’은 조만간 당시 정 전 특검팀에서 활동한 검사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