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평창올림픽, ‘평화 시작된 겨울올림픽’으로 기록되길 희망”
2019. 01.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5℃

베이징 0.9℃

자카르타 26.4℃

문재인 대통령 “평창올림픽, ‘평화 시작된 겨울올림픽’으로 기록되길 희망”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09.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림픽] 환영사 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환영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개막하는 평창올림픽이 ‘평화가 시작된 겨울올림픽’으로 기록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개최된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에서 “이제 몇 시간 뒤면 평창의 겨울이 눈부시게 깨어나고, 아름다운 개회식과 함께 우정과 평화가 시작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리셉션은 문 대통령 주최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 각국 정상급 인사 내외 30여명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초청 인사 50여명,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내 초청 인사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가 공정하고 아름다운 경쟁을 보게 될 것이며, 한반도 평화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지만 세계 각국은 서로 간에 풀어야 할 어려운 문제들이 있다”며 “한국도 몇몇 나라들과 사이에 해결해야 할 어려운 숙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저는 이 순간 갈등과 대립이 상존하는 지구촌에 이런 스포츠 대회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의미 있고 다행스런 일인지 깊이 실감하고 있다”며 “만약 올림픽이라는 마당이 없었다면 어느 자리에서 지구촌의 많은 나라들이 이렇게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남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의식한 듯 “평창올림픽이 아니었다면 한 자리에 있기가 어려웠을 분들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평창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과거 여자탁구에서의 남북 단일팀 사례를 언급하며 이번 평창올림픽에서도 다시 한 번 그때의 감동이 재현되기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우승했다”며 “2.7g의 작은 공이 평화의 씨앗이 됐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2.7g의 탁구공이 27년 후 170g의 퍽으로 커져 오늘 이곳 평창에서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팀,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남과 북의 선수들이 승리를 위해 서로를 돕는 모습은 세계인의 가슴에 평화의 큰 울림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우리 국민들은 평창으로 세계가 보내온 우정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평화의 한반도로 멋지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