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평창 첫 만남…문재인 대통령, 北 김영남과 리셉션에서 악수

남북 평창 첫 만남…문재인 대통령, 北 김영남과 리셉션에서 악수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09. 18:0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文대통령 주재 개회식 리셉션에 국가수반 자격으로 참석
김정숙 여사 "김정숙입니다" 인사 건네고 기념촬영
[올림픽] 문 대통령,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평창동계올림픽 리셉션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났다. 문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의 만남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북한 정상급 인사와의 만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용평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주최한 평창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기념 촬영을 했다. 김정숙 여사도 “김정숙입니다”라며 먼저 김 상임위원장에게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은 전 세계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행사로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 상임위원장도 초청 대상이다.

앞서 김 상임위원장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중앙위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함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김 위원장의 전용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했다. 전용기의 편명은 PRK-615로 6·15 공동선언을 상징한다.

북한 대표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천해성 차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과 20분간 환담한 후 KTX 특별편을 이용해 평창으로 이동했다. 김 부부장과 대표단은 이날 오후 8시 개막식에 참석하고, 10일 문 대통령을 접견해 오찬을 함께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