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김여정 등 北 고위급 대표단과 청와대 접견 시작
2018. 08.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32℃

베이징 32.2℃

자카르타 32℃

문재인 대통령, 김여정 등 北 고위급 대표단과 청와대 접견 시작

손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0. 11:1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여정, 김영남 각각 다른 차량 탑승해 청와대로 이동
임종석, 정의용, 조명균 배석, 접견 후 청와대서 오찬
[올림픽] 문 대통령, 북한 고위급대표단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10일 오전 11시 청와대서 접견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대표단은 접견 후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모처의 숙소에서 출발한 대표단은 경찰의 최고 수준 경호를 받으며 10시 59분 청와대에 도착했다. 김 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각각 다른 차량을 타고 청와대로 이동했다. 청와대에서는 현관 밖에 나와 기다리고 있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대표단을 맞이했다.

이날 접견에는 북측에서 김 부부장, 김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참석한다. 우리 측에서는 임 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함께 한다.

김 부부장이 접견에서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또 이날 오후 9시께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첫 경기를 함께 응원할지도 접견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김 부부장의 만남은 전날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스타디움 VIP석에서 김 부부장과 첫 악수를 했고,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할 때도 다시 한 번 악수하며 선수단을 환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