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2.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3℃

베이징 1.3℃

자카르타 28℃

‘극복의 아이콘’ 임효준, 쇼트트랙 남자 1500m 우승…한국 첫 금메달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0. 22: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올림픽] 임효준, 내가 해냈어!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한국의 임효준이 2분 10초485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하고 있다. /사진=연합
‘불행의 아이콘’ 쇼트트랙 남자 임효준(22·한국체대)이 꿈의 무대인 올림픽에서 한국의 첫 금메달을 따내며 ‘극복의 아이콘’으로 다시 태어났다.

임효준은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의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8년 만에 이정수의 올림픽 기록(2분10초949)을 경신한 것이다. 이로써 4년 전 소치올림픽에서 노메달 수모를 겪었던 남자 쇼트트랙은 안방에서 열린 평창에서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이날 예선과 준결승전을 가볍게 1위로 통과한 임효준은 결승에서 후배 황대헌(19·부흥고)과 세멘 엘리스트라토프(OAR), 찰스 해믈린(캐나다), 황대헌(부흥고), 이차크 더라트(네덜란드),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 티보 포콩느(프랑스), 리우 샤오린 산도르(헝가리), 사무엘 지라드(캐나다) 등 9명과 결선에 돌입했다.

임효준은 황대헌과 함께 중위권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이후 9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두 선수는 모두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임효준은 3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올라섰지만, 이 때 뒤쪽에 있던 황대헌은 넘어지며 탈락하고 말았다. 임효준은 끝까지 선두를 유지하며 결승선을 통과하며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임효준은 초등학교 때 수영선수로 활동하다 고막이 터져 수술을 받은 후 쇼트트랙으로 전향했다. 즐겨가던 수영장이 빙상장으로 바뀐 게 한몫했다. 초등학교 2학년 때 빙상부에 들어간 임효준은 4학년 때 6학년 형들을 제치고, 쇼트트랙 종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두각을 나타냈다.

하지만 그는 번번이 부상에 무릎을 꿇었다. 중학교 1학년 때 오른발 정강이뼈가 부러져 1년 반 동안 아이스링크를 떠났다. 임효준은 성장해야 할 시기를 놓쳤지만, 쇼트트랙을 포기하진 않았다. 고향 대구를 떠나 홀로 서울로 상경해 코치와 원룸에서 2년 동안 같이 생활하고 훈련하며 재기 의지를 다졌다.

그는 복귀 후 국내 쇼트트랙 중등부는 물론 국제대회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며 다시 정상에 올랐다. 중학교 3학년 때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동계유스대회에 나가 1000m 금메달, 500m 은메달을 목에 걸며 자신감을 회복했다.

그러나 고교 때 다시 한번 쓰러졌다. 오른쪽 발목이 심하게 돌아가 6개월 만에 복귀했지만, 이후 발목 인대가 끊어졌다. 또다시 재활을 거쳐 참가한 대회에선 앞서 넘어진 선수에게 걸려 허리와 손목이 부러지는 등 부상과 재기를 반복했다. 임효준은 허리, 발목, 정강이, 손목 등을 다쳐 무려 7차례나 수술대에 올랐는데, 매번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 도전했다.

임효준의 이름이 다시 세상에 각인된 건 지난해 4월 평창올림픽 선발전에서다. 그는 이정수, 박세영 등 기존의 남자 쇼트트랙 간판선수들을 모두 제치고 당당하게 태극마크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10월 헝가리에서 열린 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서도 남자 1000m와 1500m를 석권하며 본격적인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특히 남자 1000m 결승 마지막 바퀴 직선주로에서 ‘날 들이밀기’ 기술로 네덜란드 싱키 크네흐트를 제치고 결승선을 통과하는 모습은 감동 그 자체였다. 이에 빙상계에선 김기훈-채지훈-김동성-안현수(빅토르 안)를 잇는 한국 쇼트트랙 남자 간판이 탄생했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또다시 부상이 찾아왔다.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 1000m 결승에서 마지막 스퍼트 때 허리를 다쳐 요추부염좌 진단을 받은 것. 임효준은 허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이날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며 당당히 재기를 알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