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적표 내놓은 항공업계, 배당·영업이익률 LCC가 앞섰다

성적표 내놓은 항공업계, 배당·영업이익률 LCC가 앞섰다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일 종가 기준 제주항공이 4개사 중 가장 높아
Print
주요 항공사들이 지난해 성적표를 내놓은 가운데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LCC)의 성장성이 확연히 차이 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항공사는 일제히 부채비율을 낮추는 데는 성공했으나 영업이익률이나 현금배당 측면에서 LCC에 뒤처지는 현상을 보였다.

11일 각 사가 발표한 지난해 잠정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항공사들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와 북핵 리스크 속에서도 부채비율을 개선시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그동안 높은 부채비율이 걸림돌이었다. 그러나 두 항공사 모두 지난해 이를 일부 개선했다. 대한항공은 별도 기준 2016년 말 1274%에서 지난해 말 542%로 하락했으며, 아시아나항공은 연결 기준 같은 기간 88%포인트 하락한 602%를 기록했다.

영업이익 신장률에서는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의 차이가 뚜렷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연결기준 전년보다 6.7% 신장한 2736억원의 영업익을 내 자존심을 살렸지만, 대한항공은 별도기준 11.4%나 감소한 9562억원을 기록했다.

제주항공과 진에어는 사드·북핵 리스크가 무색할 만큼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제주항공은 전년보다 74% 신장한 1016억원, 진에어는 85.5% 신장한 970억원의 영업익을 냈다.

영업이익률도 LCC가 월등히 앞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8.1%·4.4%의 신장률을 보인 반면 제주항공은 10.2%, 진에어는 11%를 나타냈다.

배당 성향도 차이가 났다. 대한항공은 7년만에 현금배당을 실시해 보통주 1주당 250원·우선주 1주당 300원을 배당하는 한편, 제주항공은 주당 600원을 배당한다.

주가 역시 9일 종가 기준으로 제주항공이 가장 높았다. 제주항공은 4만3750원으로 항공사 중 유일하게 4만원대를 넘었으며, 대한항공이 3만6000원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3만1800원, 아시아나항공은 5030원으로 나머지 3개사와 큰 차이를 보였다.

한편 항공업계는 올해 중국 노선이 회복돼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물사업을 따로 운영하는 대형항공사의 경우 반도체 등의 물량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