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정상회담’ 시동 걸었다…대북특사 파견, 한미정상 통화 가능성
2018. 10.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17.7℃

베이징 9.1℃

자카르타 30℃

‘남북 정상회담’ 시동 걸었다…대북특사 파견, 한미정상 통화 가능성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2. 17:1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월 한미 연합훈련 전까지 북미대화 추진, 북한의 비핵화 태도변화 도출
[올림픽] 문 대통령,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설명 들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평창 모멘텀을 계기로 11년 만에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대북 특사파견 등 북측과 접촉을 진행하며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가시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정부로서는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북·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 등 넘어야할 산이 많다. 모처럼 조성된 대화기류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가기 위해 먼저 남북간 물밑접촉을 추진하면서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조율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재인정부는 한·미 연합훈련이 실시되기 전인 3월 말까지는 북·미대화를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북·미간 비핵화 입장차를 좁히는데 총력을 기울이면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청와대는 남북접촉의 면적을 넓혀나가는데 중점을 둘 전망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특사로 파견됐던 만큼 이에 대한 격을 맞추고, 큰 틀에서 정상회담을 조율할 수 있는 인물로 대북 특사를 선정하기 위해 고민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2일 “특사를 보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보낸다면 누구를 언제 보내야 할지 등은 시간을 두고 논의할 문제”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표시했다.

정부 안팎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과거 남북 정상회담에서 역할을 했던 고위공직자들이 특사 후보로 우선 물망에 오르고 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도 언급된다.

◇남북 정상회담 구체화-북미대화 병행 난제

특사파견 시기와 관련해서는 평창 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 18일 이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4월에는 한·미가 연기했던 연합군사훈련이 재개되고, 북한에서는 김일성 주석의 생일과 조선인민혁명군창건일 등이 있어 3월말을 넘기면 평창 모멘텀이 약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정부는 이 기간 안에 북한과의 정상회담 논의를 구체화하면서 북·미대화도 이끌어 내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한 대북 전문가는 “연합훈련 전까지 북·미가 최소한의 신뢰를 확보하지 못하면 어렵게 복원의 첫발을 뗀 남북관계도 다시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남북 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한 구체적인 밑그림은 나오지 않았지만 정부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정상회담의 여건’을 갖추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이른 시일 내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중요 현안이 있을 때마다 가동된 정의용 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간 ‘핫라인’을 토대로 북한 대표단의 방남 결과를 공유한 뒤 가까운 시일 내에 정상간 통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미국과는 실시간으로 대화하고 남북 관계와 관련한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며 “다만 한·미 정상 간 통화는 아직 계획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내에 북핵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야 한다는 전문가 지적도 나온다.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미국에 대한 설득과 국제사회의 이해가 필요한 만큼 북핵 문제를 놓고 주도적으로 의견을 조율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북핵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북한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과 대북정책을 어떻게 조율할 것인지 치밀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청와대 내 북핵TF 구성을 미뤄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