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2. 2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

베이징 1.1℃

자카르타 26℃

노선영, 동생 故노진규에 “만족스러워 할 것 같아…참가하고 싶었던 올림픽”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07:14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사진=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이 동생 고 노진규를 언급해 뭉클함을 자아낸다.

지난 12일 노선영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서 1분 58초 75를 기록했다.


이날 14위에 오른 노선영은 앞서 2016년 골육종으로 투병 중 세상을 떠난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의 누나이다.


경기 직후 노선영은 인터뷰에서 "일주일 정도 쉬고 2주 만에 경기를 해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지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동생 고 노진규를 언급하며 "하늘에 있는 동생도 만족스러워할 것 같다. (노)진규가 참가하고 싶었던 올림픽이다. 남은 경기를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