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식당2’ 제작진이 밝힌 #시청률 경신 #시청자 불만 #박서준(종합)

‘윤식당2’ 제작진이 밝힌 #시청률 경신 #시청자 불만 #박서준(종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8: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식당2

또 경신이다. tvN 예능 프로그램 역대 시청률 1위를 갈아치운 '윤식당2'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1월 5일부터 방송 중인 tvN '윤식당2'는 윤여정을 필두로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시즌은 시즌1에 출연했던 신구가 스케줄상 합류하지 못해 배우 박서준이 그 자리를 대신했는데, 열정적이고 노력하는 모습으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이에 '윤식당2'는 첫 회부터 14.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하 동일)이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더니 2회 만에 역대 tvN 최고 시청률이던 '삼시세끼 어촌편1' 5회의 14.2%의 기록을 넘은 14.8%의 시청률을 세웠다. 여기에 지난 5회가 16%라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입증했다.


'윤식당2' 제작진인 나영석 PD와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는 이러한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듯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감과 뒷 이야기 등을 전했다.


나영석 PD는 "솔직히 말하면 부담스럽기도 하다. 12~13%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잘 나오면 내려갈 길밖에 없는 것 같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신다는 증거이니까 일단 기뻐하고 즐기고 있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시즌1이 14.1%의 최고 시청률로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시즌2에 대한 기대도 남달랐다. 제작진은 이러한 인기 비결을 스스로 분석하기도 했다. 나 PD는 "이번 겨울이 유난히 추웠다. 그래서 절대 시청량이 늘어난 것 같다. 여기에 시즌1을 통해 시청자들이 학습돼 있었고 그래서 기대감 같은 것들이 반영됐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서준처럼 새로운 얼굴의 합류한 것도 시청률에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았나 싶다"고 예상했다.



박서준의 합류는 이번 '윤식당2'의 '신의 한 수'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서준은 주방과 홀을 오가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열정적으로 일을 돕고 있다. 또한 미리 스페인어를 공부해 가서 손님들과의 의사소통도 쉽게 이어갈 수 있었다.


나 PD는 "박서준은 없었으면 정말 큰일날 뻔한 멤버다. 신구 선생님의 해외 스케줄 때문에 급하게 모셨는데 손이 굉장히 빠르고 일을 금방 배운다. 굉장히 잘한다"라며 "방송적으로는 모르겠지만 실제 식당에선 큰 도움이 됐다. 젊은 열정이 방송적으로 시청자분들에게 긍정적인 기분으로 다가가지 않았나 싶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대주 작가는 "편집을 하다 보면 저희도 모르게 집중하게 되는 이야기들이 있다. 그런 부분을 살리려고 많이 노력했다"라며 "최근 편집하면서 느꼈던 건 손님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공감 가는 이야기가 많다. 육아나 삶, 그 나이 또래가 느끼는 고충 등 생각보다 공통점이 많더라. 그래서 저희도 '다들 비슷하게 사는구나' 하면서 위로를 받는 것 같다. 그것 역시 재미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고 꼽았다.


가라치코 마을 역시 작지만 아름다운 풍경과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주고 있다. 이진주 PD는 "굉장히 작은 마을이다. 그래서 풍경이 비슷한데 다양하게 담으려 카메라 감독님들이 많은 아이디어를 냈고 여러 스팟을 잡아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예쁘게 화면에 담았다"라며 "사실 그 마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 거기서 사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그런 부분들이 힐링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늘 좋았던 것은 아니다. 지난 5회에서 갑자기 몰려드는 손님에 멤버들에게 모두 '멘붕'이 왔고, 이에 음식이 나가는 순서가 바뀐다거나 실종해버리는 상황도 벌어져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다. 나 PD 역시 "제작진 역시 편집하면서 고구마를 먹은 기분이었다. 괴로워하며 편집했다. 저희도 이렇게 힘들었는데 보시는 시청자분들은 얼마나 힘드셨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어쨌든 '윤식당2' 멤버들은 아마추어다. 열정은 있지만 숙달되지 않은 아마추어라 나올 수 있는 실수라고 생각했다. 가감 없이, 이 부분도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보여드리는 게 맞지 않나 했다. 저희가 지향하는 건 외국에서 식당을 운영한다는 시청자들의 판타지를 현실로 보여주는 것이다. 답답한 부분 또한 일부이기 때문에 괴로움을 꾹 참고 방송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청자들의 지적이 있기도 했다. 정유미가 주방에서 머리를 푼 채 요리를 한다거나 이서진이 손님들을 반말로 지칭하는 문제들이었다. 나 PD는 이러한 지적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하며 "제작진의 판단 미스라고 생각한다. 제작진이 시청자분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위생관념이랑 식당 운영에 있어서의 준비 같은 것들이 철저하지 못한 걸 인정한다"라며 "이미 촬영이 끝났고 그것을 가지고 방송을 하고 있는 것이라 당장은 어떠한 피드백을 드릴 수 없어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다음 '윤식당' 촬영을 가게 된다면 그런 부분을 더욱 신경 써야겠다고 생각한다. 저희도 현장에서 생각을 깊게 하지 못했던 부분이 분명 있었던 것 같다. 거기 관해서는 그런 장면을 보여드리게 돼서 죄송스럽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시청률 15%가 넘으면 시즌3를 출연하겠다고 밝혔던 이서진도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됐다. 나 PD는 "이서진이 평소 연락을 잘 안 하는 편인데 '윤식당2' 시청률이 15%가 넘은 날 '시즌3 준비하자'고 연락이 왔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아직 시즌2가 방송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시즌3를 언급하기는 이르다"면서도 "당장 시즌3를 구상하고 있지는 않지만 기쁘게 '해야지'라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계획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