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설 연휴 이후, 정치권이 ‘안보’만큼은 협심했으면

[사설] 설 연휴 이후, 정치권이 ‘안보’만큼은 협심했으면

기사승인 2018. 02. 13. 1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일(15일)부터 설 연휴다. 오늘(14일) 저녁부터 부모님을 뵈러 귀성길에 오르는 가족단위 차량 행렬이 고속도로를 메울 것이다. 새로 고속도로들이 많이 개통되어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귀성길이 편해졌지만 평소에 비해서는 큰 혼잡을 빚을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연휴 전날 오후 8시에서 자정까지 졸음운전 등으로 사고가 가장 빈번하다고 한다. 퇴근 후 지친 몸으로 밀리는 도로를 운전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 양보하는 운전으로 안전한 귀경길을 만들어야겠다.
 
설이지만 취업준비 혹은 질병 등 여러 이유로 귀성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을 것이다. 부모를 잃은 고아들이 있는가 하면 지진 피해를 당해 망연해진 포항시민들처럼 혹은 공장이 문을 닫게 돼 실직의 위기를 맞은 사람들처럼 혹은 고용절벽에 취업을 못한 청년들처럼 다가오는 설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모든 분들에게도 설 연휴가 가족들간에 혹은 혼자서도 아픔을 다독이고 희망의 싹을 틔우는 심기일전의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설날은 정치권 인사들이 의회나 사무실을 벗어나서 지역구 사람들을 만나 민심을 살피는 시기이기도 하다. 흔히 정치권은 각 정파가 주장하는 서로 다른 의견을 두고 서로 자신의 주장이 바로 '국민의 뜻'이라고 강변하는 경향이 있지만, 설 연휴는 국민들 다수의 생각이 정말 어디에 있는지 확인해 볼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4개월 후로 다가온 지방선거로 인해 각 정당이 정확한 민심을 살피고 정치적 지지를 높이려는 유인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지금 정치권에는 풀어야할 과제들이 산적해있다. 6월 선거를 앞두고 개헌안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현행 헌법 속의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뺀 '민주주의'로만 표현하자는 여권의 개헌안을 두고 야당은 국체(國體)를 바꾸려 한다고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또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이 정상회담을 제안하면서 대북 지원안 등을 북핵문제의 해결을 위한 대북제재나 한·미군사훈련을 통한 대북압박 등과 어떻게 연계시킬 것인지 여야간 시각차도 크다.
 
평창 동계올림픽 축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맞는 설날 연휴지만 국민들은 지금 국가 안보에 있어 우리가 중대한 기로에 있음을 느끼고 있다. 평창올림픽 이후 우리의 안보뿐만 아니라 미국까지 위협하고 있는 북한의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문제가 잘 해결되면 좋겠지만 과연 그렇게 될 수 있을지 국민들은 마음 한구석 불안감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설 연휴 이후 여야 정치권이 최소한 안보와 관련해서만큼은 진정성을 가지고 협력을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