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준케이(김민준) 측 “음주운전 깊게 반성 중, 향후 모든 활동 중지”(공식입장)

준케이(김민준) 측 “음주운전 깊게 반성 중, 향후 모든 활동 중지”(공식입장)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4.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민준(준케이) 음주운전

JYP 측이 그룹 2PM의 멤버 준케이(김민준)의 음주운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JYP 측은 13일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민준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김민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고 밝혔다.


JYP 측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준케이(김민준)는 지난 10일 오전 7시께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 단속을 진행하던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준케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준케이(김민준)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만간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