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2018. 02.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4.4℃

베이징 -2.1℃

자카르타 25.2℃

삼척 대형 산불 사흘째…소방당국 “오늘 완전 진화 목표”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08:5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삼척 산불 사흘째 계속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13일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연합
11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과 도계읍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째 이어지면서 소방당국을 포함한 산림당국은 13일 오전 7시10분께 일출과 함께 헬기 24대와 16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본격적인 진화에 나섰다.

동부산림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7시10분께 일출과 동시에 진화헬기 24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산불이 더 번지지 않은 상태인 만큼 이날 오전 중으로 모든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 주불을 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강원 삼척에서 산불이 진행되는 곳은 노곡면과 도계읍 등 2곳이다. 노곡면은 11일 오후 3시9분께, 도계읍은 12일밤 9시27분쯤 각각 발생했다.

노곡면은 25ha를 태운채 95%의 진화율을, 도계읍은 10ha를 태운채 70%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

산림청은 11일에 이어 12일에도 밤사이 지상진화인력 600여 명을 동원해 방화선을 구축하는 등 야간 진화 작업 및 불길 확산 차단에 주력했다.

한편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발생한 산불은 인근 주택펜션에서 사용하던 화목보일러에서 시작된 불이 산으로 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부산림청 관계자는 “도계읍 산불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진화작업을 마무리한 뒤 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