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대구·경북, 한국당 본산…동남풍 불면 선거 이겨”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홍준표 “대구·경북, 한국당 본산…동남풍 불면 선거 이겨”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0213132840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연합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대구·경북 지역이 우리 한국당의 본산”이라며 대구·경북 발전협의회 위원장을 자진해 맡았다.

홍 대표는 이날 대구를 찾아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를 열고 “발전협의회를 만들어 놓고 사실상 활동이 미약했기 때문에 이번에 새롭게 좀 더 적극적으로 대구·경북(TK) 전체를 아우르기 위해 출마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여기에 불이 붙어야지 그 불이 충청으로 가고 경기로 가고 서울로 간다”며 “늘 한나라당 이래로 동남풍이 불면 선거에 이긴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대구·경북발전협의회를 명실공히 제대로 당 차원에서 이끌어 보려고 한다”며 “여러분들이 의견을 모아 위원장으로 해주면 대구·경북의 문제를 당 차원에서 책임지고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현 정부를 향해선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으로 오로지 정치 보복에만 집중하고 있고, 노무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 소위 MB(이명박 전 대통령) 때문이라는 복수심의 일환으로 정국을 운영하고 있다”며 “보복으로 일관하면서 나라 전체가 사분오열되고 있다”고 각을 세웠다.

또 그는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을 ‘유랑극단 공연’이라고 깎아내린 뒤 “유랑극단에 불과한 것에 열광하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평창 이후 과연 이 나라 안보가 어떻게 될 것인지 그게 더 걱정”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다 길거리로 내몰리고 있고 이제 곧 세금이 나온다”며 “작년 기준으로 세금이 나오면 그 사람들은 절대로 이 정권을 못 찍는다”고 주장했다. 또 “민심이 움직이고 있다. 탄핵 이후 대선 때보다 금년 6월 지방선거 환경이 2배 이상 좋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