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북 정상회담 구체화 위한 남북접촉, 군사회담부터 시작하나

남북 정상회담 구체화 위한 남북접촉, 군사회담부터 시작하나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5:2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TV, 대표단-문대통령 공연관람 사진 보도
조선중앙TV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지난 11일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함께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사진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평창모멘텀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간 제3차 남북 정상회담 성사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남북간 첫 접촉은 대북 특사파견보다 군사 실무회담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당초 남북이 합의한 것부터 진행될 것”이라며 “군사실무회담부터 한 뒤 차츰 급을 높여나가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의 경우 남북 현안 중에서 후순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도적 지원의 경우 북한 측이 받지 않겠다는 입장인 데다 김정은 위원장의 제의로 정치·군사적 차원의 대화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당장 중요한 모멘텀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9일 고위급 회담에서 군사회담 개최에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 측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아 개최 시기는 구체화되지 않고 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군사회담과 관련해 “아직은 구체화되고 있지는 않지만 저희는 준비는 하고 있다”고 했다.

최 대변인은 ‘북한 측의 답변을 계속 기다리는 상황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며 “서해 군 통신선은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고, 군사회담에 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것은 없다”고 답했다. 북한에 다시 제안할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계획이 없다”고 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한·미 연합훈련 재개와 관련해서는 “한·미 연합훈련은 한·미 정상이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하기로 결정을 했고,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한·미 군당국 간에 지금 논의 중”이라며 “적절한 시점이 되면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