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긴급체포
2018. 05.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21.6℃

베이징 22.5℃

자카르타 26.2℃

검찰,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긴급체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8:2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3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날 이 사무국장을 증거인멸 등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체포시한 내에 이 사무국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체포한 피의자는 48시간 내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해야하기 때문에 검찰은 체포시한이 만료되는 14일 이전에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인물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재산 내역 등을 들여다보자 재산 내역이 기록된 장부를 몰래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씨를 수차례 불러 다스의 종잣돈이 된 ‘도곡동 땅’ 매각대금의 관리 경위 등에 대해 조사했다.

서류상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이상은 다스 회장과 처남 고 김재정씨의 소유인 도곡동 땅은 1985년 현대건설에서 15억원을 주고 사들였으며 2년 뒤 대부기공(다스 전신)을 함께 설립했다.

이후 도곡동 땅은 10년 뒤인 1995년에 포스코개발에 263억원에 매각되면서 이들은 엄청난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